2011.09.14 13:01

내 안에 있는 모든 것들


가슴 안에 맺혀 있는 모든 생각들을 글로 풀어낼련다.
글자건 문법이건 상관없이 그냥 풀어낼련다.

어떤 기분이건 어떤 생각이건 어떤 마음이건 상관없이.
내가 오늘 어떤 사람을 만났든 내가 오늘 어떤 기분으로 있었든
그 모든 것들이 오늘 나를 지배하지 못하듯이
그 모든 것들은 내일의 나를 조일 수도 없다

두구두구두구두구두구두구
마구마구마구마구 괴로웠던 그 마음도
두근두근두근두근두근두근
하나하나하나하나 설레기 시작했고

으악으악으악으악으악으악
나를 조여왔던 한 마디의 말 조차 
시간이 지나면 아무것도 아닌 한 조각.

한 조각의 파편처럼
그냥

사라진다

나도 그런 하나의 한 조각의 한 사람이었던 것인가

하지만 그냥 그 조각이라도 좋다
조각이 모여서 하나의 세상이 되니까

그냥 이 조각이 더 하염없이 밝고 푸르게
새로운 미래를 바라보며
즐겁고 신나게 기대하는 시간이 되었으면. 

'::일상속 > ::일기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으악!  (0) 2011.12.10
글이 안 써질 때.  (0) 2011.12.06
내 안에 있는 모든 것들  (0) 2011.09.14
인터넷이 된다는 거,  (0) 2011.08.28
두려움  (0) 2010.12.05
마음을 토하는....  (0) 2009.08.16
Trackback 0 Comment 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