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추억'에 해당되는 글 3건

  1. 2007.10.28 오랜만에
  2. 2006.03.21 귀뚫는 것에 대한 안좋은 추억 (4)
  3. 2006.03.01 졸업 (4)
2007.10.28 15:03

오랜만에




일본 노래를 들으니까

기분 참 이상하다


한 10년정도 계속 듣다가

1년정도 듣지 않았는데


애잔하면서도 찌릿찌릿하기도 하고


가슴이 아프기도 하고


음...... 저런 기분은 누군가를 사랑하고 있다가

잊었다가 다시 그 사람을 떠올릴 때 느끼는 기분 아니었나?


지금 듣는 노래는 라르크엔시엘의 Feeling Fine이다.


그 친구가 생각났다

아주 미친듯이 나를 불태우게 만들었던 그 녀석


졸업하고 한 번 만나고

그 이후로 한번도 연락하지 않았다



그 때 생각을 하니

지금과는 많이 달랐던 나를 보면서

참 뭐랄까 대단하게 느껴졌다. 내가.


그 끊을 수 없었던 거라고 생각했던

그것들을 끊고 다른 사람이 되어있는

나를 보니 자랑스러웠다.


지금? 훨씬 더 행복하다^^

'::일상속 > ::일기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외롭다.. 외롭다... ㅠ_ㅠ  (0) 2008.03.03
블로그의 컨셉.....  (4) 2008.02.10
오랜만에  (0) 2007.10.28
오늘의 기도  (0) 2007.05.20
꾸역꾸역...엄습하는 짐...  (4) 2007.04.03
요즘의 저는,  (0) 2007.02.10
Trackback 0 Comment 0
2006.03.21 01:01

귀뚫는 것에 대한 안좋은 추억


 저는 귀뚫기에 대한 안좋은 추억이 있답니다. 에잇-_-ㅠ 그것도 무지 무지 슬픈 추억이예요. 그래서 굳이 이야기하려고 할 것 까지야 없는데; 갑자기 자기 전 포스팅하다가 생각났어요. 이왕 무섭기도 하고 재미있기도 하고 특별한 추억이니까 포스팅 해야겠다고 생각했지욥.

 암튼, 암튼, 이제 한번 글을 써 내려가보도록 할게요.

 귀를 처음 뚫은 건 중학교 1학년 때였어요. 어쩌다 보니 수학여행 전날에 "그래! 뚫는 거야~" 라고 해서 홧김에 뚫어버렸습니다. 모든 여학생이 그렇듯이 말입죠.




 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

그런데



 거기로 끝나면 제가 말을 안합죠.


 다음으로 귀를 뚫은 건 중학교 2학년 때였습니다. 벌써 몇년.....으음 6년정도 전의 이야기군요. 암튼! 그랬는데 그때는 항상 총으로 빵! 뚫잖아요;;;;;;;;;;;;; 큐빅이 달린 무난한(?) 귀걸이에-_-;;;;;;;;;;;;;;;;;;;


 눈에 띄어서 그런지 선생님에게 나름대로 이쁨(!)을 받고 있던 저에게도 화살은 날아왔습니다. "이제 좀 그만좀 빼지?" <-우리를 항상 편하게 이야기하셨거든요;;;;;;; 암튼 우리 2학년때 담임선생님 특이하셨던 게, 제가 인사를 "충성"이라고 매일 했었어요-_-;;;;;;;



 그리고 선생님 한분이면 이해하겠는데 담임 선생님만큼 저를 무지무지 예뻐하시던 영어선생님이 계셨는데요, "너 이리와봐~" "그러면 안돼지~ 이리 줘!!" 이러시더라구요. 그래서 쫄아서 슬쩍 빼고(...)


 티안나는 귀걸이를 새로 사서 달았습니다. 암튼 이게......... 문제였어요-_-;;;;;;;;;;;;;







 귓구멍이 너무 작아서 귀 안에 들어갔더라구요ㅠ_ㅠ












 아무리 빼려고 해도 안되서 결국 동네 병원 가서 마취해서 귀 째서 뽑았어요ㅠ_ㅠ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
'













 그이후로 일부러 귀를 안보게 되는 슬픈 일이 있었습죠. 암튼!!

 .....................귀를 뚫은 건 기적입니다(어엉)

'::일상속 > ::끄적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  (3) 2006.04.05
1주일 연속............  (4) 2006.04.05
귀뚫는 것에 대한 안좋은 추억  (4) 2006.03.21
에이 씨발.  (4) 2006.03.13
블로깅.  (6) 2006.03.13
근황  (8) 2006.03.06
Trackback 0 Comment 4
2006.03.01 04:35

졸업



같이 땡땡이 많이 친 친구 세미와.


 졸업. 그때도 대충 포스팅은 했는데 오늘은 좀 사진 위주로(?) 해볼까 한다.



진짜 사진찍기 싫어하는 남동생과.




 같은 교복 입고 이게 하이라이트였는데(.....) 우리 둘다 망했다-_-



역시 사진찍기 싫어하는 아빠와 그래도 나를 봐서 찍어준 엄마.








 원래 가족사진을 찍어야 했는데 아직 못찍었다(..)

 우리 언제 사진찍지-_-


 그전에 나 방청소나 해야 하는데?




 -> 상태 좋은 사진이 없어서 대략 난감;;;




3년동안 고마웠던 음악선생님가람이.





 -> 학교를 떠나니 사진다운 사진이 나오는구나;;;

'::일상속 > ::기념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오랜만의 용산역!  (12) 2006.03.20
클래식 변환 성공!  (2) 2006.03.19
졸업  (4) 2006.03.01
붙었어요ㅠㅠㅠ 합격!  (13) 2006.02.17
졸업했습니다 :3  (6) 2006.02.14
펜글씨  (2) 2006.01.22
Trackback 0 Comment 4